샘플슨이 얼마 이름 그대로 정말 손쉽게 사용할 있는 플러그인 이지 유즈 플러그인(easy-to-use plug-ins) 내놓은데 이어 1959 레오 펜더가 특허받았던 건반을 부활시켰다.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로즈(Rhodes) 견줄 있겠으나 실제로 컨셉 스테이지에서 벗어나 발매된 적이 없던 만큼 이번 일렉트로어쿠스틱 피아노(Electroacoustic Piano) 발매가 시사하는 바는 크다.

펜더가 설계 당시 중점을 부분은 바로 현의 울림을 얼마나 효과적으로 픽업이 캐치하느냐였다고 하는데, 개발진의 얘기에 따르면 가상악기로 부활한 일렉트로어쿠스틱 피아노의 경우 따뜻하면서도 깨끗하고, 밝다고 한다. 따뜻한 저음에서부터 금속처럼 까랑까랑한 고음역대 배음까지 구현해낼 있다는 설명이다.

언제나 직관적이고 심플함을 추구하는 회사답게 인터페이스상 노브도 6개밖에 없다.

  1. 레조넌스
  2. 해머 노이즈
  3. 릴리즈
  4. 스테틱 노이즈 에뮬레이션
  5. 벨로시티
  6. 리버브

 

이렇게 단출한 구성이다. 35MB 가벼우면서도 폭넓은 사운드를 구현할 있는 플러그인의 가격은 현재 출시가 $39이며 이후 $59 오를 전망이니 관심 있는 이들은 샘플슨 공식 홈페이지를 방문하기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