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로 라이브 콘서트를 위한 멀티채널 버추얼 플랫폼을 선보인 웨이브. 기술로 이제 아티스트들은 세계의 팬들과 가상의 공간에서 소통하며, 스펙터클한 공연을 선사할 있게 됐다.

아티스트의 디지털 아바타가 생성되어 본인의 모습, 혹은 다른 비주얼로 변모해서 무대 위에 서게 되며 콘서트는 유튜브, 트위치, 페이스북 같은 메이저 채널들에 중계가 된다.

인터넷 방송에서 흔히 있는 실시간 채팅창이 제공되고 팬들도 자신의 아바타가 공연장에 생성되어 교감할 있다. 이전에 나왔던 라이브 스트림 콘서트 서비스에서는 찾아볼 없던 한층 진보된 부분이라고 있다.

수익에 대해서도 고려하여 아티스트의 버추얼 / 피지컬 상품을 판매할 수도 있고, 관객들이 팁을 내거나 스폰서십을 맺을 수도 있다.

The Glitch Mob, Kill The Noise, TOKiMONSTA, Imogen Heap, Jean-Michel Jarre, T-Pain 등과 협업을 해왔고 최근 바이올리니스트 Lindsey Stirling 라이브 콘서트는 40 명의 뷰어를 확보하며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CEO Adam Arrigo 따르면 웨이브의 플랫폼은 바로 유저들이 직접적으로 공연 아티스트, 혹은 다른 유저들과 소통하면서 리액션을 이끌어낼 수도 있어 진정 공연의 일부로 녹아들 있다는 것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마치 가상현실 게임에 참여하듯이 말이다.

초기 단계인 만큼 시장에서 어떤 반응을 이끌어낼지는 아직 미지수이지만 분명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 것만으로도 의의가 대단하다. 자세한 소식은 웨이브 공식 홈페이지를 확인하기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