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가 되기 위한 큰 그림!

 

신스덕들에게, Korg 팬들에게는 친숙한 이름인 타카하시 타츠야가 Korg Germany 이끌게 됐다. Monotron, Volca, ARP MS-20 리이슈, 여기에 최근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Minilogue 시리즈까지 개발하면서 Korg 아날로그 신디사이저의 부흥기를 이끌었던 그가 돌연 퇴사를 많은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지만, 이는 묻고 더블로 가기 위한 그림이었다.

COO로는 Maximilian Rest 임명되어 베를린을 기반으로 움직인 그의 노하우가 도움이 것으로 보인다. 현재 부문에서 엔지니어들을 고용 중인 만큼 시간이 지나봐야 유럽의 중심부에서 이들이 어떤 제품들을 내놓을지 알겠지만, 적어도 아날로그 신디사이저 팬들의 기대에 크게 벗어난 행보를 보일 같지는 않다.

Ringo TV 구독자들 베를린 생활을 꿔온 이들이 있다면 지금 Korg Germany 지원해보자!